이슈

미국은 ‘꽁꽁’ 호주는 ‘펄펄’…지구촌 기상이변 극과 극

 목록
Aiden Lee, 2019.02.02 PM 05:30, 150회 읽음 글 주소
지난 1일(현지시간) 미국 CNN 등 해외 주요언론은 추위와 더위라는 극과 극 기상 이변으로 몸살을 앓고있는 지구촌 풍경을 일제히 보도했다.
대서양 건너 영국도 한파와 폭설로 큰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.
지난 1일(현지시간) 미국 CNN 등 해외 주요언론은 추위와 더위라는 극과 극 기상 이변으로 몸살을 앓고있는 지구촌 풍경을 일제히 보도했다.
대서양 건너 영국도 한파와 폭설로 큰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. 스코틀랜드 일부 지역의 경우 1일 오전 한때 기온은 영하 14.4℃까지 떨어져 2012년 관측 이후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했다.
그러나 지구 남반구 호주는 정반대다. 지난 1월이 호주 역사상 가장 더운 1월로 기록됐기 때문이다. 현지 기상청에 따르면 1월 평균 기온이 30.8℃를 기록해 1월 평균 기온보다 2.91도 더 높았다.
이하 생략... 상세 내용은 상기 링크 참고하세요~~

출처 : 서울신문

미국은 ‘꽁꽁’ 호주는 ‘펄펄’…지구촌 기상이변 극과 극 -
 
  • #세계
  • #이상기후
  • #기후
  • #기상이변
  • #지구촌
  • #더위
  • #추위
  • #미국
  • #호주
  • #펄펄
thumb_up_alt  1
주소 복사 https://isclick.com/issue/454
회원만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.
'로그인' 으로 이동